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뉴스·알림 뉴스 보도자료
뷰어 프로그램

[과학기술·R&D] 제13회 국가우주위원회 개최

작성일 : 2017. 8. 9. 거대공공연구정책과 : 윤미란 사무관 T : 02-2110-2428

  •    다운로드
  •    다운로드

 

정부, 탐사 개발기간 현실화한다

- 시험용 궤도선 개발기간 2 연장하여 기술개발 내실화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 탐사 1단계 사업의 개발기간을 2 연장한다(16~18,316~20,5) 밝혔다.

o 탐사 1단계 사업은 우리나라의 우주탐사 R&D(연구개발) 사업으로, 시험용 궤도선 개발 통해 탐사 기술역량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2016년부터 착수하였다.

1단계: 시험용 궤도선을 국제협력으로 개발발사(1,978억원, ’16’18)
2단계: 궤도선과 착륙선을 자력 개발하여 한국형발사체로 발사

과기정통부가 2016 1차년도 연구개발 현황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부품개발 조립시험 소요기간을 고려 일정조정이 필요하다는 연구현장의 의견이 제기되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전문가 점검위원회(위원장: KAIST 방효충 교수) 구성하여 기술개발 현황과 위험요인, 일정조정 여부 사업 전반에 대한 세밀한 점검을 진행하였다.(17.2~17.4)

o 궤도선의 시스템 본체는, 설계과정에서 목표중량(550kg) 100kg 초과하는 문제 발생하여 임무설계 보완 경량화 재설계를 통해 해결하였고, 과정에서 기본설계가 3개월 늦어졌다.(17.3월완료)

1단계 시험용 궤도선의 목표중량은 2단계 한국형발사체의 발사용량을 감안하여 550kg으로 설정함

o 궤도선의 신규 개발부품 대용량 추진시스템, 경량 본체 전장품 등은 국내 기술개발 역량을 고려 , 충분한 개발기간이 필요 것으로 점검되었다.

추진시스템: 궤도선이 지구에서 달까지 이동하고 궤도 진입에 필요한 핵심부품

경량 본체 전장품: 탑재컴퓨터 5 부품을 통합하여 무게와 전력을 절감한 전기전자부품

o 또한, 궤도선의 임무수명과 탑재체 수가 늘어나고 신규개발 품목이 추가되면서 기술개발 난이도가 높아져, 기능검증 우주환경 안정성 확보를 위해 추가 조립시험기간이 필요 것으로 나타났다.

무수명 3개월1, 탑재체 46, 국산화 부품추가(추력기,전장품 )

이러한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점검위원회는 당초 계획된 2018 시험용 궤도선 발사는 무리한 일정으로 현실적으로 달성이 어려운 것으로 진단하였다.

o 점검위원회는 탐사에 필요한 핵심기술(추력기, 항행유도제어, 심우주통신 ) 확보되지 않은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당초 계획이 통상적인 위성개발 기간(5~8) 비해 상대적으로 짧은 개발일정(3)으로 되어 있음을 지적하면서,

o 촉박한 개발일정에 맞추어 개발하기 보다는, 충분한 설계 보완과 철저한 기능점검을 통해 성공 가능성을 높이면서 국내 우주개발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개발기간 2 연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핵심부품 개발(+12개월), 부품 기능점검(+3개월) 총조립시험 검증(+9개월)

과기정통부는 점검위원회의 의견을 수용하여, 2020 12 발사를 목표로 개발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2 연장하는 것으로 국가우주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하였다.

o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향후 추가적인 일정지연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체계를 개선 나가기로 하였다. 외부 전문가의 상시적인 점검기능을 강화하기 위하여 진도관리 회의체를 신설하여 사업 진행상황과 위험요소를 관리하고, 연구기관의 사업 책임성을 강화하는 사업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예정이다.

o 또한 탐사 1단계 종료시점이 늦어짐에 따라, 탐사 2단계의 착수여부 추진시기는 전문가 의견수렴공청회 등을 통해 종합 검토하고,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17.12) 반영 계획이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제1유형 : 출처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도자료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담당자 : 조태훈
  • T : 02-2110-2045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